Home > Special
대전연극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철수의 난]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상, 연출상 수상
 
   http://cafe.daum.net/namutheatre [104]
   http://www.namuart.kr [119]

2016_0622.gif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상에

대전대표 나무시어터연극협동조합 [철수의 난] 수상

 

http://ccn.hcn.co.kr/ur/so/nc/bdNewsDetail.hcn?method=man_00&p_menu_id=130101&pageType=view&br_id=289104

 

대전 대표로 출전해 작품 ‘철수의난’으로 대상·연출상 수상
최초로 서울 합류해 치러진 대회서 수상… 더욱 의미 깊어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에 대전 대표로 출전한 나무시어터연극협동조합이
대상(대통령상)과 연출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대한민국연극제는 33년의 전국연극제 전통을 이어 받아 새롭게 태어난 대회로

대전 대표팀의 수상이 더욱 의미가 깊다.


대한민국연극제집행위원회는 22일 청주예술의전당에서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시상식과 폐막식을 열고

전국 16개 시·도 대표팀 중 대전 대표인 나무시어터연극협동조합에 대상 트로피와 상금 3000만원을 수여했다.


대상을 받은 ‘철수의 난’은 대전희곡공모전에서 금상을 수상한 윤미현 작가의 작품으로,

대전의 스타강사로 꼽히는 김상열 대전대 교수가 메가폰을 잡아

비합리적이고 부조리적인 우리 삶을 견뎌내는 인간의 모습을 해학적으로 풀어냈다.


각각 할아버지 역에 전은영, 할머니 역에 지선경, 철수 역 김성우, 철근 역 배다솜,

철수아빠 역 이시우, 고모·토끼 역 남명옥, 감씨 역 조중석, 우씨 역 정아더, 그릇가게 아줌마 역 손정은,

동네형님 역 성용수, 경찰·토끼 역 오해영, 탈영병 역 임황건 등

대전을 기반으로 꾸준히 활동해 온 배우들이 분해 열연을 펼쳤다.


지난 3월 열린 대전연극제에서는 대상을 비롯해

최우수 남‧여연기상(지선경·정아더), 신인연기상(김성우),
무대예술상(윤진영), 연출상(김상열) 등을 휩쓴 바 있다.


조중석 나무시어터연극협동조합 이사장은

“창단 5년 만에 처음으로 대전연극제에 출전해 대상을 수상했고,

대전 대표로 출전한 전국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둬 감사하다”며

 “시민들이 대전 연극에 많은 관심을 가져 대전연극이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무대를 만들어 가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밖에 경남 대표 극단 현장의 ‘강목발이’(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와

강원 대표 강원도극단 속초연합의 ‘카운터포인트’(충북도지사상)가 금상을 차지했으며,

충북 대표 충북연극연합의 ‘혈맥’(한국문화예술위원장상)과 서울 대표 성북연극협회의 ‘파국’(청주시장상),

인천 대표 극단 십년후의 ‘배우 우배’(충북도교육감상),

부산 대표 극단 바다와 문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표풍’(한국연극협회이사장상)이 각각 은상을 차지했다.

 
개인상 부문에서는 희곡상은 임미경(경남 ‘강목발이’), 연출상은 김상열(대전 ‘철수의 난’),

무대예술상은 김일태(강원 ‘카운터포인트’), 최우수연기상은 최동석(경남 ‘강목발이’) 등이 차지했다.

우수연기상은 ‘파국’ 전소현 배우, ‘배우 우배’ 심소영 배우가 받았으며

신인연기상은 ‘파국’의 김규도 배우와 ‘아카시아꽃이 피었습니다’의 심소영 배우가 수상했다.


HUR_2045.jpg

HUR_2089.jpg

JEY_8740_1.jpg

JEY_8783_2.jpg

pop20160518.jpg



▽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경연작 안내
pop20160518_all.jpg

namu20160412_1a.jpg

 

 

대전연극 나무시어터 [철수의 난]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참가작

2016년 6월 14일(화) 오후 4시, 7시 (2회공연)

청주예술의전당

 


대한민국연극제_철수의난.jpg


[연출의 글] -  김상열

 

우리네 삶이 비합리적이고 부조리적으로 흘러가고 있는데도 우리는 어느 순간부터 그걸 그냥 방치한다.
그게 한 동안 계속 되다보니 이제는 부조리와 조리의 경계선조차 구별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가 한 발자국만 벗어나서 이런 상황을 볼 수만 있다면,
우리는 도대체 어떤 느낌으로 이 상황을 받아들여야 할까?
아마도 창피함과 혼란스러움, 그리고 막막함 등이 더해질 것이다.
도대체 어디서부터 잘 못된 것인지 가늠조차 하기 힘들 것이다.
그리고 현실의 불합리보다 더 그로테스크한 인간의 모습에 헛웃음이 나올 것이다.

이 연극은 바로 불합리한 현실에서 불합리를 합리라고 우기는 그로테스크한 인간에 대한 우화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연극은 그 우화의 상징성과 과장성을 현실의 모습과 은유적으로 비교해 나가고자 한다.
그리고 결국 그렇게 그려진 인간들의 모습이 바로 애써 불합리한 현실을 놀이로 견디어 내려는
우리 자신의 모습임을 확인시켜 나가는 연극이 될 것이다.

 

 

[철수의 난 시높시스]

 

생동감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낡을 대로 낡은 골목길에 십년동안 공무원 시험에 몰두했으나,
번번히 낙방한 나머지 자신을 자본주의 사회에 끼어들지 못하게 하는 거대 음모세력이 있다고 의심하게 된 철수는
한평생을 도라지나 까고 금반지는 한 번도 껴 본적 없는데도 착착하기만 한 할아버지, 할머니의 삶,
어린 나이에 먹고사는 일에 본능적으로 매달리는 동생 철근의 행동,
30년째 취업을 위한 성형으로 본 얼굴을 찾아볼 수 없게 된 고모,
지금의 비루한 삶을 뒤바꿀 수 있는 기회는 전쟁뿐이라고 믿으며
전쟁 시 살아남기 위한 군사훈련에 열중인 아빠, 감씨, 우씨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은
거대한 음모세력의 지령에 따른 간첩활동이라 의심한다.

그런 어느 날, 골목길 한 가운데 씽크홀이 생기게 되고,
철수아빠, 감씨, 우씨는 이것을 전쟁이 임박했음을 알리는 전쟁징후로 의심하게 된다.
의심을 품고 있던 어느 날 마을 뒷산 동굴에 숨어든 탈영병과의 조우로 이들의 의심은 확신이 된다.

이후 철수아빠, 감씨, 우씨는 군사훈련에 더욱 몰두하게 되고 여기에 요금미납으로 인한 단전사태가 더해지면서
마을 주민들을 뒷산 동굴로 피난을 떠나게 된다.
철수에겐 이들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과 상황이 자신을 자본주의에 끼워주지 않으려는
거대한 음모세력의 지령에 의한 간첩활동이라 확신하게 된다.

 

제1회 대한민국연극제 참가작 -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철수의 난]

 

※ 공연사진 둘러보기


 
 

2018 대전연극제 _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전예선
2018 대전연극제 _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전예선
  2018 대전연극제 _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 대전예선  
연극 [수요일엔 빠알간 희곡을] _ 열두달 FUN짓 2018 2월행사
연극 [수요일엔 빠알간 희곡을] _ 열두달 FUN짓 2018 2월행사
  연극 [수요일엔 빠알간 희곡을]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열두달 FUN짓 2018 2월행사 2018년 2월 25일(일) PM 5시 소극장 커튼콜   문의: T.042-253-1452(나무시어터)    
열두달 FUN 짓 프로그램 _ 2018년 1월
열두달 FUN 짓 프로그램 _ 2018년 1월
            열두달 FUN 짓 프로그램 _ 2018년 1월 프로그램 안내 & 열두달 FUN짓 2월, 3월 프로그램 예고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대전연극 커튼콜
현대무용과 음악Live _ 공간 [놓고오다]
현대무용과 음악Live _ 공간 [놓고오다]
  현대무용과 음악Live  ‘공간 [놓고오다]’ ■ 작품 제목 : 공간 [놓고오다] ■ 연출, 안무 : 이별복, 김승환 ■ 연주 : 바이올린 장한별, 키보드 최유리, 첼로 양하영, 기타 키보드, 안새벽 ■ 공연 일시 : 2017. 12. 30. 오후 4시 ■ 공연 장소 : 소극장 커튼콜   ■ 작품내용 빛이 사라지고 있음을 알지만, 난 그 빛의 따스함을 느끼며 떠나고 싶은 마음이 간절하다. 하지만 지워도 지워도 가슴 한켠엔 지워지지 않는 나의 수많은 공간들,, 내 인생에 스쳐 지나갔던 느낌들과 이야기들의 색감과 나에게 다가온 수많은 공간 느낌들 되돌리고 싶지만 그럴수가 없는 현실에 답답함을 느낀다. 다시 시작되는 새로운 공간을 기다리며 그리고 감사하며  ■ 연출 및 안무자 프로필   이별복 청년예술집단 대표전북문화관광재단 예술단…
예술이 젊다 _ 읏-따
예술이 젊다 _ 읏-따
예술이 젊다-읏 - 따   ▶작품내용 읏-ᄄᆞ 쿵 읏-ᄄᆞ쿵 읏-다다다 쿵ᄄᆞ쿵 흘러 가 버린 시간 속에서 지켜지거나 없어지거나혹, 미처 다가오지 않은 시간 속에 남겨지며전통춤은 만져주길 고대하며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을..결코 현대의 창작은 전통의 반대말이 아니라는 것을..     tradition ; another now   전통 ; 또 다른 지금 우리의 만남은 운명이지 태양은 언제나 빛나게 뜨는거야 지금 이 순간을 느껴태양이 떠오른다 오늘도 우리 함께 춤을 추자   ▶작품의도   한국무용 고유의 흥과 현시대의 젊은 무용가들이 말하는 흥은 무엇일까?   한국무용의 본연의 춤사위는 변형되지 않게 전통적 움직임과 현대적 움직임을 적절하게 조합시킨 춤판으로 전통과 창작 경계의 서있는 오늘날의 20대 젊은 춤꾼들의 각자의 …
넥스트 융합공연시리즈_소울 (소리와 울림)
넥스트 융합공연시리즈_소울 (소리와 울림)
  넥스트 융합공연시리즈소울 (소리와 울림) 영혼의 소리와 울림을 뜻하는 융합공연시리즈 소울(SOUL, 소리와 울림)은 국악을 바탕으로 세계인의 취향에 맞는 흥을 돋우며, 디지털 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최고의 볼거리, 들을 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국악기, 서양악기 외에도 제3세계 악기, 센서 악기, 폐품 악기 등을 연주하며 화려한 시각효과, 돌아다니는 음향효과, 한 편의 영화를 보는듯한 서사 구조를 갖춘 무용으로 스펙터클한 융합공연을 연출한다. 21세기형 살풀이굿으로 관객의 액땜, 근심, 걱정을 풀어주고 관객과 함께 어울리는 퍼포먼스는 무대를 넘어 관객석까지 연희의 장을 만들어 준다. 국악이 다양한 장르와 만나 그 독창성과 예술성을 잃지 않고 더 넓은 세대에 음악적 공감대와 재미 그리고 감동을 전해주는 공존의 메시지를 전…
2017 청년 무용 페스티벌 _ 소극장 커튼콜 & 무용단 놈스
2017 청년 무용 페스티벌 _ 소극장 커튼콜 & 무용단 놈스
    넥스트 융합공연시리즈소울 (소리와 울림) 영혼의 소리와 울림을 뜻하는 융합공연시리즈 소울(SOUL, 소리와 울림)은 국악을 바탕으로 세계인의 취향에 맞는 흥을 돋우며, 디지털 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최고의 볼거리, 들을 거리, 즐길 거리를 제공한다. 국악기, 서양악기 외에도 제3세계 악기, 센서 악기, 폐품 악기 등을 연주하며 화려한 시각효과, 돌아다니는 음향효과, 한 편의 영화를 보는듯한 서사 구조를 갖춘 무용으로 스펙터클한 융합공연을 연출한다. 21세기형 살풀이굿으로 관객의 액땜, 근심, 걱정을 풀어주고 관객과 함께 어울리는 퍼포먼스는 무대를 넘어 관객석까지 연희의 장을 만들어 준다. 국악이 다양한 장르와 만나 그 독창성과 예술성을 잃지 않고 더 넓은 세대에 음악적 공감대와 재미 그리고 감동을 전해주는 공존의 메시…
연극 [아일랜드]
연극 [아일랜드]
  연극 [아일랜드] 2017년 12월 14일(목) - 24일(일) 평일 오후 8시(월요일도 공연함), 주말 오후 5시 소극장 고도(대흥동, 중부경찰서 옆골목) 현매가: 일반(대학생 포함) 30,000원 | 학생(중,고생) 20,000원 예매가: 일반(대학생 포함) 20,000원 | 학생(중,고생) 10,000원 문의 : T.010-9939-1999 | 042-221-0045(커튼콜)  
극단 새벽 2017 송년 특별앵콜공연 [만리향]
극단 새벽 2017 송년 특별앵콜공연 [만리향]
    극단 새벽 2017 송년특별공연 [만리향]   2017년 12월 3일(일) - 17일(일) 평일 오후 8시 (월요일도 공연함), 주말 오후 5시 소극장 커튼콜 (대흥동)   현매가: 일반 30,000원 | 청년(대학생) 25,000원 | 학생(초,중,고) 20,000원 | 전연령 관람가 예매가: 일반 25,000원 | 청년(대학생) 15,000원 | 학생(초,중,고) 10,000원 | 전연령 관람가 ※ 일반 20인이상 단체 20,000원   T.042-221-0045 (커튼콜), 010-5409-4476 (극단 새벽)    
[뱃놀이 가잔다] 2017 춘천연극제 대상 수상 기념공연 _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소극장 커튼콜
[뱃놀이 가잔다] 2017 춘천연극제 대상 수상 기념공연 _ 나무시어터 연극협동조합, 소극장 커튼콜
  [뱃놀이 가잔다] 2017 춘천연극제 대상 수상 기념공연   2017년 11월 24일(금) - 26일(일) 금.토 PM 8시, 일 PM 5시 ※ 사전 예매 필수 소극장 커튼콜(대흥동) 문의 : T.042-221-0045, 253-1452  
청년예술창작워크샵 _ 리딩씨어터 [이름을 찾습니다]
청년예술창작워크샵 _ 리딩씨어터 [이름을 찾습니다]
청년예술창작워크샵 _ 리딩씨어터 [이름을 찾습니다]   2017년 11월 7일(화)-12일(일) 7일(화) 오후 2시, 8일(수)-9일(목) 오전 11시, 10일(금) 오후 7시, 주말 오후 4시 소극장 커튼콜 (대흥동)   극단 놀이터 & 프로젝트그룹 커튼콜 협력 문의 : T.042-221-0045
 1  2  3  4  5  6  7  8  
커튼콜커튼콜